> 관악소개 > 우리구 현황 > 지역특성

지역특성

봉천동 지명유래

봉천은 관악산 근처의 마을로 관악산이 험하고 높아 마치 하늘을 받들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데서 이름을 삼았다고 합니다. 현재 9개의 행정동으로 되어 있다.

봉천동의 지명과 유래
지명 유래
당곡 보라매동 북부 714번지 일대 마을로 당골이라고도 불리었다. 지금의 당곡초등학교와 당곡시장의 뒷편이다. 옛날에 관악지역에서 가장 큰 마을로 전주 이씨가 많았다고 한다. 당곡이라는 이름은 예전에 이곳이 골짜기였으며 이 골짜기에 제당을 짓고 무당이 제사를 지냈기 때문이다.
호리목 성현동에서 은천동에 걸쳐 있던 마을로서 현대시장 일대다. 지형이 호리병처럼 오목하게 생겼다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이곳에서 상도동으로 넘어가는 고갯길을 능고개라 하였다. 상도동을 넘어서면 양녕대군 묘가 있기 때문이다.
화다리 봉천동 963번지 주변에 활터가 있었고 그 활터를 가기 위한 조그마한 다리가 있어 그 다리를 화다리로 불렀다. 본래의 명칭은 활다리였으나 구전되면서 화다리로 변칭되었다고 하며, 이곳에 마을주민들이 모여 활쏘기 등의 놀이로 화합과 협동정신을 다졌다. 현재는 택지개발로 사라지고 없다.
원당 행운동 낙성대역에서 장미원 아파트를 지나 사당동으로 넘어가는 고갯길 부근의 마을로서 원당이라고 하였다. 예전에 사당이 많이 있었다 하여 사당동이라고 칭하였고 원당은 사당 웃마을이라는 뜻에서 유래하였다.
청능말 청룡동 청룡산 밑에 있는데 지금의 청룡시장 부근이다. 옛날에 능이 있었다고 하며, 강감찬 장군이 말을 타고 이 마을 뒷산을 지나다가 유달리 푸른 것을 보고 능자리로 좋은 곳이라 한 데서 유래하였다.
까치고개 지금 남부순환로의 봉천동과 남현동 사이 고개로서 옛날 이곳에 수목이 우거져 까치가 많이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 일명 작현, 가추개라고도 한다.
쑥고개 청룡동에서 서림동으로 넘어가는 고개로 옛날 소나무 숲이 울창하여 숯을 많이 구웠는데 이에 따라 숯고개라 불리우다 쑥고개로 변했다.

행정동 명칭

봉천동의 기존동명과 새로운 행정동 명칭과 선정유래 및 사유
연번 기존 동명 새로운 행정동 명칭 선정 유래 및 사유
1 봉천본동
봉천9동
은천동
(殷川洞)
우리나라 3대 대첩 중 하나인 귀주대첩을 승리로 이끈 고려시대의 명장 강감찬 장군의 업적을 기리고자 은천동으로 선정
2 봉천2동
봉천5동
성현동
(成賢洞)
예로부터 풍수지리적으로 명당이라 전해 내려오는 곳으로 어질고 현명한 사람이 많이 모여 사는 동네라는 뜻에서 성현동이라 선정
3 봉천4동
봉천8동
청룡동
(靑龍洞)
청룡이란 명칭은 이 지역에서 청룡(靑龍)이라 새겨진 돌이 발견되었고, 산의 모양새가 마치 용의 형상을 이루고 있어 붙여진 이름으로, 청운의 높은 뜻을 상징하는 용을 동 이름으로 칭함으로써 지역에 길운이 있기를 기원하여 청룡동이라 선정
4 봉천1동 보라매동 서울 서남권의 대표적 공원인 보라매공원이 인접한 곳. 보라매공원은 공원 개원 전 공군사관학교가 자리했던 곳으로, 주민들에게 익숙한 명칭인 보라매동으로 선정
5 봉천3동 청림동
(靑林洞)
나무가 꽉 들어찬 푸른 숲이란 뜻으로 靑은 봄, 동쪽, 젊음을 뜻하며 희망찬 마을을 상징하는 청림동으로 선정
6 봉천6동 행운동
(幸運洞)
참신하고 느낌이 좋을 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들에게 늘 행운과 건강이 함께 하기를 기원하는 뜻에서 행운동으로 선정
7 봉천7동 낙성대동
(落星垈洞)
고려시대 명장 강감찬 장군이 태어난 터로 장군이 태어나던 날 하늘에서 큰 별이 떨어진 것을 보고 송나라 사신이 큰 인물이 날 것임을 예언했으며, 훗날 ‘별이 떨어진 터’라는 뜻의 낙성대라 이름 짓고, 장군의 공적을 찬양하기 위해 삼층석탑을 세웠다고 하여 낙성대동으로 선정
8 봉천10동 중앙동
(中央洞)
봉천지역의 중심에 위치하고 상업시설이 발달한 지리적으로 좋은 여건을 갖추고 있는 곳으로 관악발전의 중심으로 성장하기를 바라는 뜻에서 중앙동으로 선정
9 봉천11동 인헌동
(仁憲洞)
고려시대 귀주대첩의 영웅 강감찬 장군이 고려 9대 덕종 1031년 8월, 장군의 위업에 인헌으로 시호를 받은 바, 장군의 시호를 따 인헌동으로 정함

남현동 지명유래

원래는 사당동이었지만 관악구에서 동작구를 분할하면서 사당1동의 관악지역을 남현동으로 부르게 되었는데, 이는 남쪽에 있는 고개마을이라는 뜻으로 고개는 남태령을 가리키는 말이다.

남현동의 지명과 유래
지명 유래
승방벌 남현동 관음사 아래에 있던 마을 이름 또는 들 이름이다. 남현동의 작은 마을로서 본래 남태령 가까이에 있던 남태령과 심방뜰이 있었으며 큰 마음도 아니고 몇 집이 사는 작은 마을이다.
남태령 옛날부터 여우고개라고 불려져 왔으나 조선시대 정조가 지극한 효성으로 아버지 사도세자를 그리워하며 능을 참배하러 행차하던 중 과천현 이방에게 고개 이름을 물은 즉 "서울에서 남쪽으로 맨 처음 큰 고개이기에 남태령이다"라고 아뢴 것이 현재의 고개 이름이 되었다.

행정동 명칭

남현동의 기존동명과 새로운 행정동 명칭과 선정유래 및 사유
연번 기존 동명 새로운 행정동 명칭 선정 유래 및 사유
1 남현동 남현동
(南峴洞)
남쪽에 있는 고개마을이라는 뜻으로 南泰嶺(남태령)에서 유래됨

신림동 지명유래

신림리는 본시 서원리, 신림리, 난곡리로 나뉘어졌으나 1911. 4. 27일 신림리로 통합되었으며 1963년 1월 1일자로 서울특별시에 편입되면서 신림동으로 되었다. 신림리란 마을은 관악산 기슭이어서 그 일대에 숲이 무성하다 하여 생긴 이름으로 현재 11개의 행정동으로 되어 있다.

신림동의 지명과 유래
지명 유래
복은말 보그니마을 이라고도 하는데 현재의 서림동 108번지 일대로 옛날 이 마을에 돈 많은 사람이 살고 있어 복이 숨어 있는 마을(福陰村)이라는데서 유래하였다.
탑골마을 지하철 낙성대 입구역에서 낙성대까지 인헌초등학교 뒷편으로 자연마을이 형성되었는데 이곳 동네 이름을 탑골이라 불렀다. 강감찬 장군의 출생지로 장군의 생가터는 성역화 되었으나 탑골마을은 주거지로 되었다.
양지마을 광해군 7년(1615년) 좌부승지 윤길이 폐비를 반대하여 광해군의 진노를 사 지금의 삼성동 지역으로 피신하여 정착하였고 둘째아들이 인조반정에 참여하여 성주목사에 제수되었다. 인조임금은 윤길에게 관직에 나와줄 것을 부탁하였으나 나오지 않아 인조임금이 윤길을 찾아 행차하였을 때 양산을 쓰고 행차하였다 하여 양지마을이라 부르게 되었다.
서원말 지금의 신림사거리 일대에 있던 마을로 관악구에서 제일먼저 시가화된 지역으로 이곳에 서원정의 정자가 있어 강감찬 장군이 송도(개성)를 왕래할 때 자주 들렸다는 고사에서 유래되었다.
합실 삼성동 335, 336번지 주변 일대로 지형이 큰 조개모양을 하고 있어 합곡이라 적었던 것을 소리와 뜻을 옮겨 합실이라고 하였다.
난곡 유래가 분명치 않으나 강홍립 장군이 유배되어 은거할 때 난초를 많이 길렀다는 데서 유래되었다는 설이 있다.
은천길 고려시대 명장 강감찬 장군이 어린시절 활쏘기, 말타기 등의 무예를 연마하던 곳이라 하여 장군의 어린시절 이름인 은천(殷川)을 붙여 은천길로 명명되었다.
자하골 서울대 부지로 편입된 이곳은 의성 김씨가 수백년간 터전을 닦아 온 곳으로 조선 말 시 서 화로 이름을 떨친 신위 선생의 아호인 자하에서 유래되었다.
살피재 고개 옛날 농로로 사용되었으나 산적과 여우의 출현으로 통행인에게는 무서운 고개로 어원은 고개를 넘을 때 좌우를 살펴보고 넘으라는 것인지, 고개는 높고 험한데 서민생활은 고달프고 어려움이 많아 고생스럽고 힘들어 슬프다는 의미인지는 분명치 않다.

행정동 명칭

신림동의 기존동명과 새로운 행정동 명칭과 선정유래 및 사유
연번 기존 동명 새로운 행정동 명칭 선정 유래 및 사유
1 신림본동 서원동
(書院洞)
신림사거리 지역은 강감찬 장군이 송도를 왕래할 때 자주 들렀다는 서원정이라는 정자가 위치하고 있어 서원말이라고 불리었는데 여기서 유래해 서원동으로 선정
2 신림1동 신원동
(新源洞)
신림지역의 근원이 되는 동으로 여기에서 신림동의 여러동이 분동 되었으므로 신원동으로 선정
3 신림2동 서림동
(瑞林洞)
경사스러운 일이 많이 일어나는 복스러운 동네로 사람들이 살기 좋아 많이 모여사는 착한 사람들의 정겨운 마을
4 신림3동
신림13동
난곡동
(蘭谷洞)
조선 중종 때 우의정을 지낸 강사상의 아들로 승지 등의 벼슬을 지낸 강서의 호인 ‘난곡’을 딴 이름으로 강서의 묘가 난곡동 선영에 있음
5 신림4동 신사동
(新士洞)
기존 명칭인 신림4동을 거부감 없이 자연스럽게 사용하기 위해 신사동이라 선정
6 신림5동 신림동
(新林洞)
가장 유동인구가 많은 신림역을 축으로 유행을 선도하는 상권의 중심지이며 새로운 변화와 발전을 상징하는 신림동의 대표적인 동네임
7 신림6동
신림10동
삼성동
(三聖洞)
신라 문무왕 당시 윤필대사, 의상대사, 원효대사가 수도하여 3명의 성인이 탄생했다는 데에서 삼성산이라 불려지게 되었으며 호국 불교의 본산지로 삼성산의 정기를 따 삼성동으로 명명함
8 신림7동 난향동
(蘭香洞)
조선시대 명장 강홍립 장군이 말년에 일생을 마친 곳으로 장군이 은거할때 난초를 많이 길렀다는 데서 유래된 명칭으로 난초의 그윽한 향기가 느껴진다고 하여 난향동으로 선정
9 신림8동 조원동
(棗園洞)
예부터 마을에 대추나무가 많다고 하여 대추나무 마을이라 불리었는데 거기서 유래한 명칭으로 대추나무 棗(조)와 동산 園(원)을 사용하여 조원동으로 선정
10 신림9동 대학동
(大學洞)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최고의 대학인 서울대학교가 위치하고 고시원이 밀집된 곳으로 수많은 인재를 배출한 동네로써, 지역사회 인재를 양성하고 교육의 중심이 되고자 하는 의미에서 대학동으로 선정
11 신림11동 미성동
(美星洞)
아름다운 별이란 뜻의 미성(美星)은 현 문성골길의 옛 이름으로 현재 미성초등학교와 미성중학교도 위치하고 있어 미성동으로 선정
  • 담당부서 : 기획예산과
  • 연락처 : 02-879-5555
  • 최종업데이트 : 2016-12-07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