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관광 > 관광정보 > 인기명소 > 미당 서정주의집

미당 서정주의집

소개

미당 서정주의 집은 미당 서정주 시인이 1970년 마포구 공덕동에서 이사와 2000년 12월 24일 타계시까지 30년간 살던 집이다. 스스로 지어 붙인 집 이름은 “봉산산방(蒜山房)”. 곰이 쑥(蓬)과 마늘(蒜)을 먹으면서 웅녀가 됐다는 단군 신화에서 따온 이름으로 한국신화의 원형이 시작된 곳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국내 유일하게 남아 있는 미당의 창작 산실인 이 곳은 시인 생애의 마지막 집필 공간이라는 의미가 크다. 시인의 숨결과 생활의 흔적을 찾을 수 있는 공간으로, 미당의 주요 유품들과 저서들을 전시하고 있다.

  • 서정주의 집 외경
  • 서정주의 집 내부모습

이용안내

  • 개관일 : 휴관일(매주 월요일, 1월1일, 설날 및 추석연휴) 제외 매일 개관
  • 주소 : 서울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256나길 4(남현동)
  • 관람시간 : 09:00~18:00(연중무휴)
  • 단체관람 신청 : 전화 879-5609 / FAX 879-7820
  • 담당부서 : 문화체육과
  • 연락처 : 02-879-5609
  • 최종업데이트 : 2016-10-02

만족도조사


맨위로